본문 바로가기

유라시아주의와 대서양주의의 충돌 재편 전쟁은 곧잘 시대전환을 불러온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도 예외가 아니다. 벌써 탈냉전 이후 30년간 지속했던 세계화 시대가 막을 내린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분열 시대가 도래하면서 대규모 경제블록화가 세계화를 대체할 것이라는 예측을 담고 있다. 뚜렷한 변화는 러시아의 유라시아주의에 맞서는 대서양주의의 부활이다. 미국이 주도하는 대서양주의는 북미와 유럽이 정치·경제·안보 문제를 통합해 민주주의, 개인의 자유, 법치와 같은 공통가치를 지키는 정치철학이자 전략이다. 대서양주의의 핵심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있다. 소련 해체 이후 대서양주의는 느슨해졌다. 유럽 국가들의 미국 의존도가 낮아지고 이해관계가 다양해졌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이런 유럽의 빈틈을 노리고 있었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 더보기
‘21세기 차르’ 푸틴의 야욕·오만·오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환상은 소련의 부활이다. ‘21세기의 차르’ 푸틴은 소련 영토 일부만이라도 영향권에 두거나 사실상 되찾고 싶은 야망을 포기하지 않는다. 우크라이나 침공도 그런 야욕에서 비롯됐다. 푸틴은 우크라이나를 탈군사화·탈나치화하려는 목적일 뿐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을 댄다. 이는 우크라이나군의 무력화와 우크라이나 현 정권 축출을 의미한다. 닷새 만에 거의 무조건 항복으로 끝낸 조지아 침공, 크름(크림) 반도 강제 병합 등으로 야금야금 재미를 본 푸틴의 전형적인 전략이다. 그러자 푸틴이 ‘오만 증후군’(hubris syndrome)에 빠졌다는 진단도 나온다. 늦어도 일주일 정도면 우크라이나 전역을 장악하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축출하겠다던 푸틴의 계획은 2주일이 가까워져 오지만 .. 더보기
MZ세대 플렉스 문화 열풍의 명암 오늘 나 플렉스해버렸지 뭐야.‘ ’용돈 모아 플렉스!‘ 2030 MZ세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플렉스‘란 말이 홍수를 이룬다.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는 ’영앤리치(젊은 부자)의 플렉스‘ ’하루에 1500만원 다 썼습니다‘ 같은 글이 명품 사진·영상과 더불어 심심찮게 올라온다.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플렉스(flex)가 명품과 돈 쓰는 것을 자랑하는 의미로 쓰인다. 플렉스는 영어로 ’구부리다‘라는 뜻이지만 1990년대 미국 힙합문화에서 ’부나 귀중품을 과시하다‘라는 의미로 더 많이 사용되기 시작했다. 이 말은 원래 어려운 환경에서 자수성가한 자신의 삶을 자랑할 때 많이 쓰였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염따, 기리보이 같은 MZ세대 래퍼들이 노랫말에 자주 사용하면서 유행에 이르렀다. 최근 설 연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