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블러’와 ‘붉은 여왕’을 동시에 보는 시대 빵집 파리바게뜨에서는 ‘정통 자장면’을 가정간편식으로 판다. 세계 최대 커피체인 스타벅스에는 은행보다 많은 돈이 예치된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은 업종과 온라인·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포식한다. 올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는 임파서블 버거(식물성 버거)가 출품됐다. 네이버 카카오 같은 포털 빅테크기업은 금융업에 손을 뻗쳤다. 이처럼 모든 분야에서 경계가 허물어지는 ‘빅블러’(Big Blur) 현상이 가속하고 있다. 디지털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는 데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빅블러’(경계융화)를 촉매한다. 미국 미래학자 스탠 데이비스와 크리스토퍼 메이어는 ‘블러: 연결경제에서의 변화 속도’라는 공저(1999년)에서 혁신적인 기술발전에 따라 기존의 경계가 무너.. 더보기
빈곤은 가난과 다르다 한 작가는 빈곤과 가난의 차이를 흥미롭게 풀었다. 끼니를 걱정해야 하면 빈곤, 끼니만 해결되면 가난이란다. 프랑스 시인이자 철학자인 샤를 페기는 빈곤과 가난이 이웃임이 틀림없지만 서로 다른 땅에 자리잡고 있다고 했다. "빈곤과 가난 사이에는 분명한 경계가 존재한다. 가난한 사람과 빈곤한 사람은 현상적인 차이가 아니라 본질적인 차이가 있다." 빈곤은 모든 게 비참으로 가득 찬 경계 내부를 전적으로 지배하지만, 가난은 그 너머에서 시작해 일찍 끝이 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빈곤과 가난의 경계를 이해하면 수많은 경제적·도덕적·사회적·정치적 문제를 쉽게 정의할 수 있다고 했다. 가난은 선택할 수 있으나 빈곤은 선택할 수 없다고 한다. 영국 사회학자 피터 타운센드는 빈곤을 ‘사회참여 불능’으로 정의한다. 아시.. 더보기
맥베스의 운명, 윤석열의 길 윤석열 대통령이 권좌에 오르는 과정은 공교롭게도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비극 ‘맥베스’ 전반부를 연상시킨다. 스코틀랜드의 용맹한 장군이자 충신인 맥베스는 반란군을 진압하고 돌아오던 길에 정체불명의 세 마녀와 마주친다. 마녀들은 맥베스가 장차 왕위에 오를 것이라고 예언한다. 깜짝 놀란 맥베스는 들은 얘기를 아내에게 털어놓는다. 맥베스는 전공을 세운 자신에게 영주 작위까지 하사한 던컨 왕에게 양심의 가책을 느껴 주저한다. 야심만만한 아내는 남편의 나약함을 타박하며 왕을 살해하라고 부추긴다. 용기를 낸 맥베스는 승전을 축하하기 위해 자기 성에 들어와 잠자던 던컨 왕을 시해한 뒤 왕위에 오른다. ‘맥베스’는 실존 인물인 스코틀랜드 국왕 ‘막 베하드 막 핀들라크’가 모델이다. 윤 대통령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