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에서'에 해당되는 글 102건

  1. 2008.02.15 우리 문화재 보듬은 ‘사랑과 혜안’
  2. 2008.02.01 차가운 경제학자의 세계화 성찰

입력 : 2008-02-15 17:08:30수정 : 2008-02-15 17:08:33

유홍준 문화재청장은 훗날 하늘나라에 가서 혜곡 최순우 선생(1916∼84)을 뵙기가 어찌나 면괴스러울까. 600년 역사가 숯덩이로 변해버려 절통할 숭례문을 선생께 무슨 말로 고변할까. 선생을 ‘한국미의 대변인’이라고 더없이 숭앙하는 유청장이기에 닭똥 같은 눈물을 쏟아내며 석고대죄해도 소용이 없겠지만, 애써 눈길을 피하고 싶은 심사가 굴뚝같을 게다.

선생의 아름다운 저작집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학고재)의 보급판에서도 그를 한없는 존숭의 마음으로 기렸던 유청장이다. “나는 미술사를 전공한 이후 선생의 글에서 많은 가르침을 받았다. 고백하건대 내가 한국 미술의 특질과 자존심에 대하여 주장한 바의 대부분은 선생의 안목에 힘입은 것이었다.”

그런 유청장이 누구에게도 견주기 어려울 만큼 우리 문화재에 대한 가없는 애정과 탁월한 혜안으로 그 아름다움을 벼려내고 보존하는데 평생을 바친 혜곡 앞에서는 어떤 변명도 구차할 수밖에 없다. 선조들이 남긴 모든 문화재를 관리·보존하는 ‘최고 지킴이’를 자청한 그에게 국보 1호도 못 지킨 죄는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가 참괴스럽게 되고 말았다. 하기야 중죄를 지은 국민 모두가 천국에 계실 선생을 대면할 면목조차 없지 않은가.

한국 문화재와 예술품을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보다 더 애틋한 사랑으로 보듬은 책은 없을 성싶다. ‘무량수전’이란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뛴다는 이가 어디 나뿐이랴. 지은이의 방대무변하고 해박한 지식에 압도당하지만 우리 것에 대한 연정이 따뜻하다 못해 차라리 눈물겹게 가슴을 저며온다. ‘최순우 전집’에서 누가 읽어도 이해가 쉬운 부분만을 따로 편집해 만든 것이어서 선생의 심미안이 돋보이는 명문이 쉼없이 이어진다. 우리의 시각으로 우리 문화를 보는 예지가 진득하고 전아하다.

수려하지만 도를 넘지 않고, 그렇다고 모자라지도 않은 ‘언어의 섬섬옥수’로 작은 유물과 유적 하나하나에 아름다운 생명력을 불어넣은 정성이 갸륵하기 이를 데 없다. 미술사 학도가 아니었으면 시인이 되었을 선생이 이 책에 골라 빚어낸 우리 말의 멋스러움을 접하다보면 매 오롯이 숙연해진다. ‘어리무던하고 익살스럽게 생긴 백자항아리의 둥근 모습’ ‘청자 매병의 부드럽고도 흠흠한 병어깨의 곡선, 연연한 고려적인 아름다움’ ‘한국미의 담담하고 헤식은 맛’ ‘때로는 도도스럽기도 한 곡선의 조화’ ‘백옥같이 갓맑은 살결의 감촉’ ‘푸른 빛너울을 쓴 아가씨’ … 서문을 쓴 정양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의 표현대로 ‘이슬보다 영롱하고 산바람보다 신선한’ 미문이 감흥의 덤을 준다.

선생이 즐겨 사용하는 ‘그렇게 슬플 것도, 기쁠 것도 없는 아름다움’ ‘너무 신경질적이지도 않고, 너무 거대하지 않아 그것이 있어야 할 그 자리에 너무나 알맞게 존재하는 아름다움’이라는 대목을 만나면 사무치는 정감이 갑절로 변한다.

소잃고 외양간을 고쳐야 하는 처참한 심경인 우리가 이 책을 읽고 나면 쥐구멍이라도 찾고 싶고, 남은 문화재는 온존토록 해야겠다는 경각이 절로 들게 한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이미 이 책을 읽었겠지만 다시금 글을 대하면 절절함이 심금을 울리고 남으니 재독·삼독도 과히 아깝지 않으리라.

선생이 새삼 그리워지면 새로 단장된 서울 성북동 그의 옛집을 이참에 한번쯤 들러보는 것도 좋겠다. 고아한 전통 한옥에서 ‘무량수전…’을 집필한 땀방울이 그윽한 향기로 바뀌어 은은한 여운으로 전해지는 듯하니 말이다. 한국 내셔널 트러스트 회원들의 정성어린 모금으로 복원해 문을 연 ‘시민유산 1호’로서의 의미가 남다름을 새겨보면 문화 국민으로 가기 위한 마음가짐이 달라질 게 틀림없다.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게 되면 보이나니, 그때 보이는 것은 예전과 같지 않으리라’라고 했던 조선 정조시대의 문인 유한준의 소담스러운 명언처럼.


Posted by 김학순

입력 : 2008-02-01 17:02:21수정 : 2008-02-01 17:02:25

지난주 막을 내린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을 지켜보면서 조지프 스티글리츠를 먼저 떠올린 건 순전히 그의 대표저서인 ‘세계화와 그 불만’(세종연구원) 때문이다. 세계화 전도사들의 모임에서 그의 성찰적 인식변화의 조짐이 조금이나마 엿보인 데는 ‘세계화와 그 불만’이 일말이라도 기여하지 않았을까 싶었던 게다.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는 세계화 관련 저작 중에서 하필이면 이 책일까. 한스 피터 마르틴의 ‘세계화의 덫’, 조지 몬비오의 ‘도둑맞은 세계화’, 헬레나 노르베리-호지의 ‘허울뿐인 세계화’, 피터 고완의 ‘세계 없는 세계화’, 로버트 아이작의 ‘세계화의 두 얼굴’, 다니엘 싱어의 ‘누구를 위한 세계화인가’처럼 같은 반열에 놓아도 좋을 법한 명저들이 숱한 데도 말이다.

다른 저자들과 달리 그가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단 월계관을 쓰고 있기 때문임은 물론 아니다. 차가운 경제학자이면서도 그나마 ‘인간의 얼굴을 지닌 따뜻한 세계화’를 꿈꾸기 때문이다. 단순한 이론이나 음모론적 해석없이 그 자신이 ‘갑’의 입장이었던 세계은행 부총재 겸 수석 이코노미스트로서 겪은 체험담이어서 좀더 미덥다.

스티글리츠가 ‘세계화와 그 불만’에서 화살을 겨눈 것은 세계화의 첨병을 자처하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IBRD), 세계무역기구(WTO) 같은 국제기구다. 그가 대립각을 세운 국제경제기구는 신자유주의적 시장경제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이들의 운용 주체인 미국과 맞닿는다.

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지구촌 빈민과 가난한 나라들이 필요로 하는 것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모습은 어쩐지 익숙하지 않다. 파스칼 라미 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이 “2008년은 보호주의의 덫에 빠지지 않으면서 자유무역의 이념을 수정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고 강조한 것도 마찬가지다.

세계화 현상에도 작용과 반작용의 법칙이 드러난다. ‘렉서스와 올리브나무’의 저자 토머스 프리드먼 같은 세계화 전도사가 어깨를 으쓱하지만, 죽을 때까지 반(反)세계화의 목소리를 드높인 사회학자 피에르 부르디외는 정반대편에서 겨눴다. 그런가 하면 앤서니 기든스 같은 학자는 대세를 인정하고 부작용을 고쳐 나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비판적 지지자의 줄에 서 있다. 스티글리츠는 한결 냉엄한 비판자인 셈이다.

작용이 있으면 반작용이 뒤따르는 법칙은 문명과 역사에서 어렵잖게 발견된다. 산업혁명 이후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의 반 혁명적 기계파괴운동인 러다이트운동의 물결이 거셌다. 정보혁명 이후에도 흡사한 흐름이 재현됐다. 네오러다이트운동이 그것이다. 첨단문명 파괴주의자 유나바머로 상징되는 적극적 네오러다이티스트가 있는가 하면, 첨단 문명을 단순 거부하거나 은둔하는 소극적 네오러다이트족은 헤아릴 수조차 없다. 컴퓨터가 보편화된 지금도 원고지에 연필로 글을 쓰는 소설가 김훈씨와 같은 애교스러운 고집불통이 본보기다. 논쟁적인 지식 사회에서는 사회학자이자 기술철학자인 자크 엘륄처럼 첨단기술문명에 적극 반대하는 지식인들이 있는가 하면,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 같이 부정적인 측면을 적절하게 통제하는 방법론을 모색하자는 학자들도 적지 않다.

‘세계화와 그 불만’은 이따금 과장되게 소개되거나 인식되곤 한다. 일부 세계화 비판자들에게는 일종의 성전(聖典)처럼 여겨진다. 반세계화의 선봉에 서 있는 책으로 말이다. 하지만 그는 결코 반세계화주의자가 아니다. 현재진행형인 세계화가 지닌 문제점과 부작용을 환기시키고 대안을 제시하는 데 초점을 맞출 뿐이다. 신자유주의적 세계화를 과신하는 이명박정부가 걱정스러운 점도 이 책을 되돌아 보게 한다. 뱀 다리 하나. 참으로 역설적인 것은 반세계화 운동도 사실상 세계화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Posted by 김학순